새로운 글쓰기에 한해서 시한부로 제한합니다.


정승환목사님의 양심선언에 대한 해명이 곧 있을 예정입니다. 교회를 위해 기도하며 잠시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.